덕진공원, 전북 대표 관광지 조성사업 ‘활짝’
덕진공원, 전북 대표 관광지 조성사업 ‘활짝’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16.07.27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진공원 생태문화관광자원 활용, 덕진공원 명소화 북부권 관광활성화 추진
【전주=코리아플러스】최낙철 기자 = 전주 덕진공원을 전북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조성하는 사업이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전주한옥마을과 연계한 제2의 관광거점을 북부권에 조성하기 위해 오는 2019년까지 총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생태문화관광자원이 풍부한 덕진공원 일대를 전북 대표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덕진공원 일대 역사·문화·생태 관광자원의 스토리텔링을 개발하고 스토리를 기반으로 재조명한 역사문화관광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또, 북부권 관광벨트를 구축하기 위해 덕진공원과 가련산을 연계한 문화관광벨트도 구축된다.

시는 특히 생태관광자원이 풍부한 덕진공원 일대의 생태자원 복원 및 네트워크화를 위해 자연생태환경의 원형을 고려해 공간을 정비하고, 생태환경 특성에 기초한 체험공간을 도입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공원 접근성 및 이용 안정성 확보 등을 통해 덕진공원의 동선 체계를 구축하는 등 덕진공원 기능 다양화를 통해 공원 기능을 재설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천년 덕진지에 피어난 순수한 사랑’이란 개발테마를 바탕으로 천년 덕진지의 사랑을 테마화한 역사문화의 발굴과 생태자원을 특화하고, 덕진지와 연꽃을 융합한 콘텐츠 개발과 전주한옥마을, 전북도립국악원, 오송제 등 인접 문화생태관광자원과 연계한 관광벨트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덕진공원 대표관광지 조성사업의 핵심적 역할을 하는 도입시설로는 곡선형 덕진연못 둑길이 천년사랑둑길로 조성되고, 연화전망대와 천년카페 정자, 수변무대 등 재정비, 연꽃 군락지를 둘러볼 수 있는 삼태극 은하수길 조성 등이 추진된다.

특히, 시는 덕진공원을 야간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지역특화문화콘텐츠개발사업으로 선정된 3D워터스크린 기반 한국형 퓨전뮤지컬 ‘실록을 탐하다’를 2017년 5월 U-20 FIFA 월드컵 기간 동안 공연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덕진공원의 스토리텔링을 통한 덕진공원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청사초롱 이벤트 등 덕진공원에 적합한 홍보 이벤트 프로그램을 도입·운영하는 등 덕진공원 대표관광지 활성화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덕진공원 대표관광지 조성사업에 대한 최종 용역 결과보고회를 열고, 천년사랑둑길 사업 등 관광기반사업과 관광진흥사업 등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덕진공원 대표관광지 조성사업은 연꽃 이외에 역사문화관광지로서 특성이 부족한 덕진공원을 북부권 일대 역사문화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이라고 밝힌 뒤“덕진공원이 갖고 있는 역사와 문화, 생태자원을 바탕으로 생태문화관광의 명소, 야간관광의 명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