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원, 도마·복수동 일원 호남선 철도주변 개발 청신호
박병석 의원, 도마·복수동 일원 호남선 철도주변 개발 청신호
  • 코리아플러스(adjang7@hanmail.net)
  • 승인 2017.03.21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동 주민 센터 새로 짓도록 특별교부세 5억원도 확보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 도심을 가로지르는 철도 노선 주변이 정비되는 등 낙후 지역의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또 주변 교통 상황도 좋아지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심균형 발전을 꾀할 수 있게 됐다.

국회 박병석의원(대전 서갑·5선)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최근 대전시 복수동 일원과 대신고 진입로 등의 철도 주변지역에 대한 안전용역을 실시한결과 ‘D’등급 판정을 받아 이 지역에 대한 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호남선 철도 주변 정비 사업에는 모두 12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대전 도심 철도변 안전환경 조성사업을 이끌어 내기위해 지난해 6월부터 경제 부총리, 국토부장관과 접촉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 측과 수차례 협의했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철도시설공단의 안전진단 용역 최종결과가 나올 때 까지, 사업추진의 전 과정을 꾸준히 들여 다 봤다”며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구도심지역의 도시재생과 균형발전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 봤다.

한편 박병석 의원은 복수동 주민센터 신축에 특별교부세5억원을 확보하는 등 구도심 개발에 힘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