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0 일 23:23
> 뉴스 > 코리아프러스 > 충남 | 정치행정칼럼
       
종적을 알 수 없는 안희정 충남지사는 어디있나?
【논평】 김용필 충남도의회 의원
2018년 02월 10일 (토) 00:04:20 장영래 기자 adjang7@hanmail.net
   
당진에 이어 천안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지만, 충남도정에는 리더가 없다는 논평이다.

추안ㅁ도의회 김용필 의원은 논평을 통해 "지금 충남에는 리더가 없다. 당진에 이어 천안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충남 전역 아니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닭을 키우는 도내 축산농가의 시름이 점점 더 깊어가고 있는 지금, 위기의 충남에 도지사의 얼굴이 보이지 않는다. 도청에서는 대책회의 한번하지 못하고 그저 멍하니 하늘만 쳐다보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도지사는 하루도 자리를 비우지 못 할 정도로 바쁜 자리이다. 지난 1월 도청 홈페이지에 실린 도지사 일정을 보면 21일 근무 일 수중에 11일간의 도지사 일정이 공란이다. 이 달 들어서도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호주 출장 중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도지사는 완전한 공인이다. 하루에도 수많은 결제와 도민들의 민원 청취, 도민들의 고민을 함께 나누어야 한다. 도지사가 본인의 대권놀이에 어렵고 힘든 도민들을 희생 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지사는 지금 본인이 충남지사라는 사실을 잊고 있거나 아니면 자기를 지도자로 뽑아 준 도민들을 우습게보거나 둘 중 하나다. 언론에서 보면 “대권을 노리는 사람이 구멍가게(도청)에 무슨 재미가 있겠느냐”고 말한 공무원도 있다고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런 도지사의 승계만 외치는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군들은 다시 한번 생각해 주기를 바란다. 과연 안지사를 승계하는 것이 진정 도민들을 위한 것인지."비판했다.

얼마 남지 않은 임기지만, "210만 도민을 대표하고 210만의 리더로써 아무리 작은 구멍가게라도 그 안에 슬픔에 빠져있는 축산농가, 좌절하고 고민하는 청년, 급격한 임금인상에 힘들어 하는 영세자영업인, 강추위에 고생하시는 어르신들, 팍팍해지는 가게부에 시름하는 주부, 이 모든 이들의 살림살이를 돌보고 이들의 아픔을 함께하는 안희정지사의 모습을 도민의 한사람으로 보고 싶은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임기 마치는 그 날까지 도민을 저버리지 않고 진심으로 도민들과 함께 할 때 비로소 안희정지사의 앞길에 도민들도 함께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장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코리아플러스(http//www.k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뉴스
목요언론인클럽, 자유한국당 이인제...
세종도시교통공사, 시내버스 노조 ...
국회 4당 원내대표, 하천을 제외...
이인제 후보 '화지중앙시장, 관촉...
진천산단 비리의혹 … 토목·설계·...
더불어민주당, 우건도 충주시장 후...
홍정민 바른미래당 대변인 ‘보수후...
공주중학교, 금산세계인삼엑
코리아프러스 인물
표준연, 노벨상 도전
강대임 원장, 세계최고 측정과학 지원
KRISS(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 강대임)가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 연구성과 창출을 목표로 측정과학우수연구실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선대위, 발대식
정진석, "송아영, '다윗과 골리앗의
박성효 후보, 발을 다친 이유…‘설명
박성효 “제대로 된 도시균형발전정책
거제시 시의원 출마자 무소속 김장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도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시 금남면 황용1길 54-60 | T. 042)822-6230
등록번호 : 세종, 다00024 / 일간| 등록일자 : 2010년 6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장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래
Copyright 2009 코리아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plu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