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동구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개최
부산시, ‘동구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개최
  • 전민 기자(jop2220@naver.com)
  • 승인 2018.03.2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구치매안심센터 전경.

【부산=코리아플러스】전민 기자 = 부산시는 오는 21일 오후 3시 동구 보훈회관 5, 6층을 증축해 완공한 ‘동구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연면적 382.8㎡ 규모의 2개 층 시설로 사무실, 만남터, 나눔터(가족카페), 채움터(프로그램실), 작업치료실, 다목적홀로 구성됐으며 사업비 총 8억 원을 투입해 완공했다.

치매안심센터에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촉탁의사 등 전문 인력이 상주하며 검진부터 프로그램 운영까지 체계적인 치매관리사업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치매안심센터는 기억력검사(조기검진) 및 1:1 맞춤상담을 통해 선별된 대상을 정상군, 고위험군, 환자군 등 3개 군으로 나누어 동별로 등록해 체계적으로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치매가족에게는 정서적 지지를 위한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가족카페를 운영해 환자에게 지친 가족에게 쉼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은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전국 7대 광역 대도시 중에서 가장 높고,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치매환자 수는 7만 6000명이며 이 중 부산시는 9.26%인 5만 2000명이 치매환자로 추정된다.

정부는 노인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치매환자수가 2020년에는 100만 명, 2030년에는 127만 명까지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 운영을 통해 모든 시민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치매의 공포로부터 해방된 행복한 부산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2017년 12월 6일부터 지역사회 치매관리 컨트롤 타워가 될 치매안심센터를 동시 업무 개시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11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치매 걱정 없이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부산 만들기’를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16개 구·군에 설치해 치매환자와 가족까지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