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2:44
> 뉴스 > 코리아프러스 > 대전 | 경제산업칼럼
       
[칼럼] 윤치영 박사
"살아 천년, 죽어 천년"
2019년 02월 07일 (목) 14:29:56 안창용 기자 1004ceoman@hanmail.net
   
윤치영 박사

"살아 천년, 죽어 천년"

 

요즈음엔 추석이나 설 연휴가 되면 집에서 차례만 지내기보다는 잠깐이라도 짬을 내 여행을 떠나는 것이 새로운 명절 풍속으로 자리 잡은 듯하다.필자도 명절 끝에는 짬을 내서 가까운 명소를 찾곤 하는데 이번에는 아주 가까이에 있는 덕유산 향적봉을 찾았다. 겨울에 한 두 번은 꼭 찾는 향적봉이건만 언제와도 늘 감회가 새롭다. 더구나 눈이 오지 않아도 눈이 쌓인 길을 걸을 수 있는 맛과 주목과 구상나무를 만나는 즐거움이 크다.

 

주목(朱木)은 300년에서 500년을 한곳에서 곳곳하게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난다. 그 옆에 구상나무 또한 1,000M 이상 고지대에서 자라는 나무로 나란히 위용을 자랑한다. 매번 오를 때마다 맞이하는 바람, 햇살, 구름결은 전혀 다른 기운으로 와 닺는다. 해발 1,614M에서 바라보는 파아란 하늘 또한 새롭다.

 

주목(朱木)은 말 그대로 나무껍질과 속살이 유난히 붉어 주목이라 불린다. 주목은 생장이 몹시 느린 반면, 나무 중에서 수명이 가장 길 뿐 아니라 목재로서의 수명도 길어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이라 고 불린다. 주목은 소나무와 달리 솔방울 대신 빨간 앵두 같은 열매가 달리고, 나무의 형체도 아름다워 최근에 정원수로 많이 심고 가꾸며 붉은빛의 목재 질 또한 치밀하면서도 단단하고 향기로 와 모든 재목 중에서 으뜸으로 여긴다. 인간은 기껏 살아야 일 백년 이건만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이라 할 정도로 장수하니 년 초에 향적봉을 찾을만한 충분한 의미가 있다 하겠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했다. 사람이 죽고 나면 비록 육신은 사라지지만 살아 생전 그 사람의 업적이나 행적은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호랑이는 죽어 가죽을 남기고, 주목은 죽어 목재로 쓰이는데 사람은 죽어 무엇을 남길까?영국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는 묘비에 “우물쭈물 살다 내 이럴 줄 알았지”라 했는데 남은 인생 ‘우물쭈물하다’ 짧은 인생 헛데이 보내고 싶지 않다는 경각심을 가져 본다.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 한다 /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 그때 그 사람이 / 그때 그 물건이 /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 들고 / 더 열심히 말을 걸고 /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 더 열심히 사랑할 걸

반 벙어리 처럼 / 귀머거리처럼 / 보내지는 않았는가 / 우두커니 처럼 / 더 열심히 그 순간을 /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 꽃봉오리인 것을!

 

정현종 시인의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란 시를 보면 우리가 살아가면서 과거를 돌아보며 ‘아, 그 때 일을 했어야 하는데……’ 혹은 ‘아, 그 때 그 사람을 잡았어야 하는데……’와 같은 후회를 누구나 경험하는 것이다.

 

지나치고 나니 후회되는 것은 그것이 노다지였기에 그런 것이 아니다. 오히려 나 자신에 대한 질책이다. ‘더 열심히 파고들고 / 더 열심히 말을 걸고 /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 더 열심히 사랑할 걸……’ 그렇게 하지 못했다는 질책이다. 그런 질책은 ‘반 벙어리처럼 / 귀머거리처럼’ 혹은 ‘우두커니 처럼……’으로 자신이 허송세월한 사실을 구체적으로 적시한다.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이기에 ‘더 열심히 그 순간을 /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강조하는 것은 ‘모든 순간이’ 그냥 놔둔다고 저절로 노다지가 된다는 것은 아니다. 바로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 꽃봉오리’라는 사실이다.

 

지난 시절 놓쳤던 모든 것들이 지금 노다지로 변해 있을까. 아니다. 그 중 어느 것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지금 노다지로 바뀌었을지 모른다. 따라서 모든 것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노다지가 된다. 그러니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모든 순간을 꽃봉오리처럼 생각한다면 우물쭈물 하지 않을 것이며 순간 순간 귀히 여 여긴다면 하고 있는 일에 혼신을 다 할 것이기에 주목처럼 세상에 흔적을 남길 수 있지 않을까?

안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코리아플러스(http//www.k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뉴스
【社告】코리아플러스, 고딩럽신문과...
구미시·여당 정책협의회, 지역경제...
【본사사령】안정호 코리아플러스 충...
【社告】코리아플러스방송, 회장단 ...
【社告】임동표·곽영교 회장 ‘학교...
조경태 의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대전...
금산인삼청소년UCC영화제,
코리아프러스 인물
표준연, 노벨상 도전
강대임 원장, 세계최고 측정과학 지원
KRISS(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 강대임)가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 연구성과 창출을 목표로 측정과학우수연구실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社告】 2019 코리아 힐링 페스티
단양팔경·만천하스카이워크 한국관광 1
대전교육청, 2018 청렴시책평가 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독립법인화
김희걸 정책위원장, SSK-Netwo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도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시 금남면 황용1길 54-60 | T. 042)822-6230
등록번호 : 세종, 다00024 / 일간| 등록일자 : 2010년 6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장영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래
Copyright 2009 코리아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plu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