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오월의 하루를 너와 함께
【시】오월의 하루를 너와 함께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19.05.04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의 하루를 너와 함께
 
                                                이삭빛
 
 
너와 함께
 
가슴에 등을 기댄 채
라이너 마리아 릴케처럼
오월을 바라보고 싶다.
 
손보다 먼저 내민 마음으로
내 심장의 거리에서 가까운
마이산의 꽃밭을 너와 함께 걷고 싶다.
 
오월의 하루를
온전히 너와 함께 할 수 있다면
마지막 남은 인생의 울림이
참 맑을 것 같다.
 
너를 사랑한다.
너를 사랑한다.
 
수십 번, 수만 번의 그리움이
눈물방울의 숫자보다
뜨겁게 꽃으로 피어나는 5월
 
단 하루 만이라도
너와 함께 할 수 있다면
 
 
詩포인트:
수십 번, 수만 번의 사랑의 그리움 앞에
무릎 끓고 기도하는 심정으로 사랑을, 오월을 경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