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탐방] 문경문학관
[문화탐방] 문경문학관
  • 안창용 기자(1004ceoman@hanmail.net)
  • 승인 2019.05.06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득용이 들려주는 김룡사의 이야기
그리고 문경문학관!

【문경=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 = 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는 지난 3일 권득용 문경문학관 이사장의 초대로 경북 문경시 산천북로 김용리 278-1번지에 위치한 그의 문학관을 찾았다.

대전문인협회와 마실회원들과 함께 대전에서 버스로 출발해 2시간 남짓 지나자 점촌에 들어서고 거기로부터 20분 정도 한적한 시골길을 지나니 목적지인 문경문학관이 눈에 들어온다.

버스를 주차하고 함께 동행한 권 이사장의 안내에 따라 우선 운달산에 있는 김룡사를 둘러보기로 했다.

김룡사는 경상북도 문경시 산북면 김룡이 운달산에 있는 절 로써 588년 운달대사가 창건하여 운봉사라 불리우기도 한다.

절 이름을 김룡사라 한 것은 문희(지금의 문경)부사 김씨가 이 산에 불공을 드려 신녀와 아들을 낳고 그 아들의 이름을 용이라 했더니 가문이 번창하므로 이에 불공을 드렸던 곳을 김룡동이라 하고, 운봉사를 김룡사로 바꾸어 불렀다고 한다.

조용한 전나무 숲속길을  사그락 사그락 자갈 소리를 내며 거닐자 어느새 도착한 김룡사. 

절 출입구에는 보장문 편액이 붙어 있다.

보장문 편액
보장문 편액

일주문 오른쪽에는 근심을 푸는 해우소가 있다.

해우소
해우소
권득용이사장(오른쪽)과 안창용 코리아플러스방송 본부장(왼쪽)이 함께 하고 있다.
권득용이사장(오른쪽)과 안창용 코리아플러스방송 기자(왼쪽)가 함께 하고 있다.

이제 이곳을 뒤로 하고 권 이사장이 들려주는 김룡사의 얘기를 들으며 문경문학관을 향했다.

권 이사장과 함께 10분여 가량 걷자 오늘의 목적지인 문경문학관이 반기듯 나타난다.

문경문학관

문경문학관은 권 이사장이 시간과 애정을 많이 쏟은 듯 곳 곳에 그의 정성이 묻어난다.

권 이사장은 이 곳 건립기에 대해

문경은 예로부너 영남과 한양을 잇는 주요 대로였고 지금도 한강과 낙동강을 이어주는 한반도 길 문화의 상징입니다. 과거시험보고 돌아가던 선비가 새재 고개에서 경사스런 소식을 듣는다는 문경(聞慶)의 어원은 얼마나 따뜻한지요.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이 옛길을 기억하며 자신의 길을 돌아다보고 또 마음의 길을 살펴보도록 문학이라는 집을 지었습니다. 문학은 우리를 상상할 수 없는 곳까지 데리고 가 우리를 좀 더 다른 사람으로 살게 할 것입니다. 문학을 통하여 삶과 세ㅖ가 더 아름다워지기를 바라며 신라 진평왕 때 창건된 김용사 입구이며 문경 팔경의 요람인 운달 계곡의 첫 자리에 '문경문학관'이라는 문패를 겁니다. 라고 말한다.

문경문학관 내부모습
한덕희(왼쪽) 마실회원의 물음에 자세히 설명하고 있는 권 이사장.
동국대학교 초대 총장이였던 권상노 박사 상

하늘 향해 솟아 있는 솟대가 반갑기만 하다.

솟대
솟대

BOOK CAFE KIM YONG 2층에 마련된 자리에서 박학미(시조창 협회장)씨의 시조 창과 묘연성(마실회원)씨의 승무를 즉석으로 시연해 보여 이 날 함께 한 회원들로 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시조 창을 하는 박학미(시조창 협회장)씨.
시조 창을 하는 박학미(시조창 협회장)씨.
승무를 즉석으로 시연하고 있는 묘연성씨.
승무를 즉석으로 시연하고 있는 묘연성씨.

이에 시낭송으로 답가를 하는 권 이사장.

 문경문학관 권득용 이사장은 "문경새재의 시원을 토대로 유구한 문경의 문학을 연구 정립하는 동시에 이를 계승하고 새로운 창작의 길을 열어 문경문학관이 출향작가 및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인들에게 창작의 산실이 되기를 염원한다" 며  "많은 사랑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한다.

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와 함께한 대전 문인협회 회원 및 마실회원들
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와 함께한 대전 문인협회 회원 및 마실회원들

이번 코리아플러스방송 안창용 기자의 '문경문학관을 가다' 기행을 통해 함께한 대전문인협회와 마실회원들, 그리고 문경문학관 권득용이사장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며 2년 뒤 구절초가 뒤 덮여져 있을 이곳을 상상하며 다시 방문하리라 생각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