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장영래 기자
【기자수첩】 장영래 기자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19.06.11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대, 모학과 대자보에 대한 진상조사 실시키로

 

【공주=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공주대학교가 학생들의 인권과 학습권이 침해받지 않는 학생중심 대학으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은 11일 학내 대자보를 통해 G교수의 학생 수업권 박탈, 인권비하발언, 조교 폭행 등 갑질 피해를 고발했기 때문이다.

이에 본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한 학교 측은 즉각 진상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사태는 오랜 총장 부재 기간 동안 누적된 결과라는 입장이다.

그동안 학생들에게 다양한 피해사례가 있었다는 주장인 만큼 학교 측은 정확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명확히 밝혀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학생들에게 전달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발한 공주대 집행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학생들의 인권과 학습권이 침해받지 않는 학생중심 대학으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인권과 학습권이 침해받지 않는 학생중심 대학으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이다. 학교의 입장에 박수를 보낸다. 지나고 보니 공부할 때는 공부를 해야했다는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