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찾아 나선다!
정읍시,‘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찾아 나선다!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19.06.1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활용 복지 사각지대 전수조사 시행

【정읍=코리아플러스】 이한국 기자 = 정읍시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과 건강 등 위험요인이 증가하는 여름철을 대비하여 복지사각지대 발굴 대상자의 전수조사를 추진한다.

시는 이달 말까지 빅데이터를 통해 걸러진 단전·단수, 사회보험료 체납, 병·의원 과다이용자 등의 명단을 통보받아 방문상담과 욕구조사를 실시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원 연계를 실시한다.

복지사각지대의 발굴과 지원의 전수조사는 이달 28일까지 3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1차와 2차 조사를 완료해 공적급여를 신청하고 238세대에 대해 사례관리와 서비스 연계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인적안전망 정읍희망지킴이의 활동을 통해 통보된 명단 외에도 위기상황이 예측되는 고위험군 가구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로 현장확인을 통한 안부확인과 상담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발굴된 가구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생활 안정을 도모하여 품격있는 안전행복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위기에 처한 어려운 이웃이 단 한명이라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시민 모두가 적극적인 관심으로 함께 참여해 줄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