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2018년도 임단협 제2차 잠정합의안 가결,
르노삼성자동차 2018년도 임단협 제2차 잠정합의안 가결,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19.06.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을 위해 노력한 노사양측 대해 감사 표명, 향후 부산시 차원의 협력 약속

【부산=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은 지난 14일 르노삼성자동차 노사협상 잠정합의한 가결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오시장은 가결때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어려운 과제를 풀어낸 노사양측에 감사를 표하고 그 동안의 시간과 노력이 노사 간 신뢰와 르노삼성차의 더 큰 발전을 위한 자양분이 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시 차원에서도 본사방문을 포함해 생산물량 확보와 판로지원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하였으며 협력업체의 피해를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 마련도 조속히 발표하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마지막으로 어떤 순간에도 상대에 대한 존중과 대화의 가능성을 닫지 않는다면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민주주의 가치를 또한번 절감한다는 말과 함께 노사의 결단에 다시한번 감사의 뜻을 전했다.

붙임 르노삼성자동차 임단현 최종타결에 대한 부산시의 입장문

[르노삼성자동차 임단협 최종타결에 대한 부산시의 입장]

“상생을 위한 큰 결단에 감사드립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협상 잠정합의안의 가결로 임단협이 최종타결되었습니다. 참으로 감사하고 환영할 일입니다.

끝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어려운 과제를 풀어낸 노사 양측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고 합니다.

유례없이 긴 협상 끝에 상생의 길을 찾았습니다.

그 간의 시간과 노력이 노사 간 신뢰와 르노삼성 자동차의 더 큰 발전을 위한 자양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부산시도 본사 방문을 포함해 생산물량 확보와 판로지원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찾겠습니다.

부산경제의 든든한 기둥이 되어주십시오.

누구보다 마음조리며 결과를 기다려온 협력업체 노사 여러분,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시는 협력업체의 피해를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여 조속히 발표토록 하겠습니다. 부족하겠지만 함께 어려움을 이겨 나갑시다.

어떤 순간에도 상대에 대한 존중과 대화의 가능성을 닫지 않는다면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민

주주의의 가치를 또 한 번 절감합니다.

르노삼성차 노사의 결단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2019. 6. 14.

부산광역시장 오거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