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폭염 대비 그늘막쉼터 19개소 설치 완료
대전 동구, 폭염 대비 그늘막쉼터 19개소 설치 완료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19.07.1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단보도 주변과 교통섬에 그늘막 11개소·그늘목 8개소 조성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 동구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도로나 횡단보도 주변과 교통섬에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그늘막쉼터' 19개소 설치를 완료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 동구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도로나 횡단보도 주변과 교통섬에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그늘막쉼터' 19개소 설치를 완료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이번 그늘막 설치가 보행신호를 기다리는 노약자·임산부 등 교통약자와 시민들에게 폭염쉼터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민 모두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낮 시간 야외활동 자제 등 폭염행동요령을 준수하고 주변 어르신 건강살피기 및 안부전화하기를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그늘막쉼터 조성은 차량 운전자 시야나 신호등을 가림을 방지하기 위해 동부경찰서의 협조 속에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지역 11개소에 설치 완료했다.

그늘목은 교통섬, 횡단보도 주변 유휴공간에 이팝나무, 느티나무 등 녹음을 넓게 형성하는 나무를 설치 적합도 조사를 거쳐 총 8개소에 식재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폭염특별대책으로 용전네거리, 가양네거리 등 교통섬 및 횡단보도에 그늘막쉼터 설치와 폭염취약계층을 위한 ‘폭염행동요령’을 담은 부채 4,500개를 제작·배부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또한, 구는 주민들의 그늘막 파라솔 추가요청에 따라 판암초교 앞 네거리 등 5개소에 2차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