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대표 축제 올림픽, 익산서 개최
지자체 대표 축제 올림픽, 익산서 개최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19.07.13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연차총회·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열려
30개 국내 대표축제 경합, 우승자 세계대회 진출

【익산=코리아플러스】 이한국 기자 = 국내·외 축제 전문가들이 총 출동하는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IFEA World) 연차총회와 제13회 피너클 어워드(Pinnacle Awards) 한국대회가 오는 18일 익산에서 열린다.

올해 세계축제협회 한국총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전국 지자체, 관련기관 축제 업무 담당자 및 관련 전문가 100여명이 참가해 우리나라의 축제정책 방향, 익산 서동축제, 김제 지평선축제, 스웨덴 코트랜드 중세축제 등 국내·외 축제의 성공전략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싱가포르 등 글로벌 축제 트렌드와 축제 관련 빅데이터의 활용 등을 주제로 워크숍과 세미나도 함께 진행된다.

이어 진행될 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는‘축제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세계축제협회 피너클 어워드에 진출할 축제를 선정하기 위한 국내대회로 총 12개 부분에 약 30개의 국내 지자체 대표축제가 세계 본선 진출을 위해 경합을 벌인다.

익산시 관계자는“이번 행사는 국내·외 최고의 축제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세계적인 축제들의 정책 방향과 성공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이번 행사가 익산서동축제와 같은 지역 대표축제 발전의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축제협회(IFEA)는 전 세계 5개 대륙, 50개국 회원국과 5만여 명의 회원을 가진 세계 최대의 축제이벤트 단체로 한국지부는 2007년에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창립됐다.

피너클 어워드는 세계축제협회가 매년 전 세계 경쟁력 있는 축제를 대상으로 분야별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