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오지에 공공부문 드론배송 기지 10곳 만든다
도서·오지에 공공부문 드론배송 기지 10곳 만든다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08.0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우정사업본부 등 5개 기관과 드론배송 업무협약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행정안전부는 우정사업본부, 충청남도, 전라남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7월 31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은 배송인프라가 미흡한 지역(농촌, 어촌, 산촌)에 도로명주소 기반의 배달점 설치 등 드론배송 체계를 구축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드론산업육성을 지원하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식은 산업부가 추진 중인 드론활용 배송실증사업과 연계하여, 행정안전부가 사람과 시스템 간에 소통할 수 있는 주소기반의 드론배달점을 설치하고 실제 운용을 통해 공공시장 창출의 첫 걸음을 디뎠다는데 의미가 있다.

협약과 관련해 행안부는 올해부터 4년간 전국의 도서·오지에 10곳의 드론 기지*를 구축하고 드론운영 통합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보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배송서비스 운영, 충남과 전남은 주민들을 위한 드론배송의 선도적 운영,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드론 운영기술 지원,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드론 기지운영 전문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는 가시권 밖 두 개의 배달점을 돌아오는 드론 배송 시연이 있었다.

당진 전력문화홍보관(충청남도)에서 출발한 드론은 난지도와 소난지도를 거쳐 다시 전력문화홍보관으로 복귀했다.

이 구간을 선박으로 배송할 경우 2시간*이 소요되나 드론으로는 20분 만에 배송을 완료했다.

시연에 사용된 드론은 산업부의 배송실증사업용으로서 10∼60㎞/h 속도로 10㎏의 짐을 싣고 반경 10㎞를 왕복할 수 있는 기체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물류인프라가 취약한 도서·오지에도 소외받지 않는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고, 공공수요에 기반한 드론산업의 발전이 포용적 혁신국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