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익산시 황등면 복지이장, 홀몸노인 생명 구해
전북도 익산시 황등면 복지이장, 홀몸노인 생명 구해
  • 김단오 기자(kimdano2002@naver.com)
  • 승인 2019.08.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이장 오상기씨, 홀몸노인 생명 구해
홀몸노인 생명구한, 이상기씨 사진 (사진제공=익산시)
홀몸노인 생명구한, 이상기씨 사진 (사진제공=익산시)

【익산=코리아플러스】 김단오 기자 = 전북도 익산시 황등면은 신성마을 복지이장이자 행복지킴이 오상기(남, 72세) 씨가 지난 5일 마당에 쓰러져 있는 홀몸노인 A씨를 발견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오 이장은 면사무소에 환경정비를 요청한 A씨가 방문 일정을 잡기 위해 수차례 전화해도 받지 않는다는 복지사의 말을 듣고 A씨 집에 방문했다.

오 이장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마당에 쓰러져 의식이 혼미한 상태여서 즉시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이송하고 입원 수속까지 밟은 뒤 자녀에게 인계했다.

또한, 당일 오후에는 대성교회 성도들과 함께 A씨의 집을 찾아가 환경정비도 실시했다.

한편 A씨는 오 이장의 발 빠른 대처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중이며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