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진안군 합동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총력
전북도‧진안군 합동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총력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19.08.1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안전점검의 날 연계 진안 운일암반일암에서 물놀이 안전 홍보
전북도, 진안군, 소방서, 의용소방대, 안전보안관 등 50여명 참석
물놀이 주요시설 점검, 피서객 대상 홍보물 배포 등 안전사고 예방 총력
사진_물놀이 안전점검 캠페인
사진_물놀이 안전점검 캠페인

【전북=코리아플러스】 이한국 기자 = 전북도는 9일 진안군과 함께 운일암반일암 노적교 인근에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본격적인 무더위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현장점검을 통한 물놀이 안전상황을 점검하고 방문객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관심과 주의를 당부하고자 마련되었다.

전북도, 진안군, 진안 119안전센터, 안전보안관, 119시민수상구조대 등 총 50여명이 참여한 이번 점검에서는 물놀이 지역 주변에 설치된 인명구조함, 위험표지판 등 시설물 관리상태와 안전관리요원 배치 및 근무실태 등을 점검하고, 물놀이 안전 홍보물을 배포하였다.

점검결과 발견된 미비점은 즉시 보완 조치토록 지시하였으며 향후 물놀이 안전관리요원들의 지속적인 예찰 및 수시점검을 통해 여름철 물놀이 방문객들의 수난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하였다 .

이에 앞서 도는 지난 6월부터 8월말까지를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주말에도 상황관리에 나서고 있으며,

특히 본격적으로 여름휴가 진행되는 8월 15일까지는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하여 공무원, 안전관리요원 등으로 구성된 전담관리제 운영을 통해 물놀이 안전취약지역을 중점관리하고 있다.

이날 점검에 참석한 전북도 관계자는 “해수욕장 등에 비해 하천, 강, 계곡은 상대적으로 안전사고에 더 취약하다”며 “안전요원 배치 등 법적 요건을 잘 갖추고 있는지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고, 끊임없는 순찰과 계도활동으로 우리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도내 계곡, 하천 등 물놀이 대상지역을 전수조사하여 물놀이 관리지역을 10개 시군에 104개소, 위험구역은 8개 시군에 32개소를 지정·운영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