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대학교, 보령웅천 석재산업 글로벌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 컨설팅
청운대학교, 보령웅천 석재산업 글로벌 경쟁력 향상 지원사업 컨설팅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08.31 0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청운대학교(총장 이우종)는 보령 웅천석재산업 경쟁력 향상 및 매출증대를 통한 글로벌 명품화 지원사업을 위해 22~23일 보령시 머드린호텔에서 실무자 간담회와 비즈니스 컨설팅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운대는 중소벤처기업부 2019년 '시·군·구 지역연고산업 육성(비R&D)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이날 컨설팅에는 침체된 웅천 석재산업 활성화를 통한 국제적 명품화를 위해 주관기관인 청운대학교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단 조현섭 단장과 연구원들이 함께했다.

특히, 참여기업인 한국세라믹기술원 박선민 수석연구원, ㈜메리트 이근열 대표, 보령 남포오석가공사업 협동조합 남기택 조합장, 웅천지역 석재기업인들이 참석해 진행됐다.

조현섭 단장은 “오석을 이용해 생활에 필요한 시제품을 제작하여 디자인 출원하고 제품 홍보와 컨설팅을 통해 침체 빠진 웅천석재 산업단지 기업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조현섭 단장은 "석재가공 후 발생되는 석분슬러지를 재활용 할 수 있도록 연구해 웅천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박선민 한국세라믹기술원 수석연구원은 “보령 오석에 대한 물리 화학젹 성분분석을 통해 제품생산에 대한 기초자료가 되는 인증, 특허 데이터 분석등 기술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근열 ㈜메리트 대표는 “웅천 석재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디자인과 선진지 견학, 마케팅 지원, 스토리 텔링, 홍보지원등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지형 변리사가 기업들에게 꼭 필요한 특허와 실용신안 디자인 출원등 지적재산권에 대한 비즈니스 컨설팅을 진행했다.

남기택 보령 남포오석가공사업 협동조합 조합장은 “과거 웅천지역 석재 산업이 전국 제일의 석공예 단지로 성행했었으나 중국의 값싼 원석과 가공품이 들어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며 “이번 청운대학교의 보령 웅천석재산업 경쟁력 및 매출증대를 위한 지원사업이 지역에서 꼭 필요한 사업으로 매우 반가운 일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컨설팅에는 사업총괄책임자 청운대학교 조현섭 사업단장, 창업지원센터 최운현 센터장, 교양대학 김영준 교수, 화학공학과 박건용 교수, 패션뷰티디자인학과 박두경 교수, 광고홍보학과 조재영 교수, 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단 김진호 팀장, 윤혜림 연구원, 홍성지역협력네트워크 염창선 이사장, ㈜메리트 이근열 대표, ㈜메리트 이우섭 부장, 한국세라믹기술원 박선민 수석연구원, 박일주 연구원, 권아영 연구원, 선진국제특허상표 김지형 변리사, 석재기업인인 삼부석재 남기택 대표, 주식회사 보령에코스톤 코리아 배창섭 이사, 큰 양지석재 조경 배탁 대표, 보령 남포오석사업 협동조합 황 현 총무이사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