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군산시 개정면, 농식품부 주관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 선정
전북도 군산시 개정면, 농식품부 주관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 선정
  • 김단오 기자(kimdano2002@naver.com)
  • 승인 2019.09.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정면이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사진제공=군산시)
개정면이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사진제공=군산시)

【군산=코리아플러스】 김단오 기자 = 전북도 군산시 개정면이 농식품부 주관 기초생활 거점 육성사업에 선정돼 국비 28억원을 확보했다.

 

군산시 개정면사무소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중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에 선정돼 국비28억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은 면 중심지에 교육·문화·복지·관광 등 기초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고 낙후된 기반시설을 확충하며 지역경관을 개선하여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농촌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40억원(국비28억원 지방비12억원)을 투입해 어울림 센터 조성 및 소통의 광장 조성과 테마 가로 경관 조성 등 지역경관 개선, 문화나눔,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등 지역역량강화 사업이 시행된다.

 

김갑봉 주민자치위원장은 “지역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주민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사업이 우리고장에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 말했다.

 

박이석 개정면장은 “공모 선정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 했으며,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을 통해 특색 있는 농촌마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