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디한 대중음악 페스티벌,레드콘 뮤직 페스티벌 오는12일 익산공설운동장 공연
트렌디한 대중음악 페스티벌,레드콘 뮤직 페스티벌 오는12일 익산공설운동장 공연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19.10.0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콘 뮤지션 쇼케이스 및 도민 대중음악 향유
전북도내 청년 스타트업 상생발전을 통한 음악산업 활성화

【전북=코리아플러스】 이한국 기자 = 전라북도와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오는 12일 전북 익산 종합운동장에서 ‘레드콘 뮤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레드콘 뮤지션의 쇼케이스와 10cm, 데이브레이크, 소란 등 국내 인디 음악계 인기 뮤지션의 초청공연이 함께 진행되며, 레드콘 뮤지션들의 홍보 효과로 이어져 대중 인지도가 한껏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레드콘 뮤지션이 부른 페스티벌 메인 테마송 음원을 제작, 발매할 계획이며, 메인 테마송도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고. 전라북도 레드콘 음악창작소의 목적사업인 지역내 대중음악 향유 프로그램 운영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서울 등 수도권에서 관람해 왔던 콘서트, 페스티벌 등 공연을 이번에는 익산에서 개최하여 전북도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이번 행사는 티켓 예매 오픈 당일 예매율 66%, 일간 예매율 랭킹 1위를 달성하며 전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티켓 구입자 4천여명 중 60%가 타지역 사람으로, 이번 행사를 통해 전북을 홍보하고 지역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북도와 진흥원은 레드콘 뮤지션의 음악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도내외 향유자층을 확대하고 팬층을 형성, 뮤지션이 지속가능한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전북도내 청년 스타트업과 손잡고 지역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 하고자 다양한 음악 공연 및 문화 콘텐츠 기획 하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 ‘청춘 그리다’가 주관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레드콘 음악창작소가 기존의 뮤지션 발굴과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 스타트업 기업까지 지원, 지역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다는 평이다. 부대행사로 전라북도콘텐츠코리아랩과 창작자가 참가하는 플리마켓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콘텐츠키움센터 3D펜 체험, 홀로그램 체험과 같은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관객들의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최용석 진흥원장은 “이번 레드콘 뮤직 페스티벌을 통해 도내 레드콘 뮤지션을 알리고 국내 인기 뮤지션과 함께하는 공연을 통해 인지도를 높여 가겠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뮤지션 지원사업과, 공연사업 등 음악창작소 운영이 대중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레드콘 뮤직 페스티벌 티켓은 현재 멜론티켓과 위메프를 통해 판매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레드콘 뮤직 페스티벌 SNS 공식 계정(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