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미주개발은행(IDB) 총재 면담
홍남기 부총리, 미주개발은행(IDB) 총재 면담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19.10.0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남미 간 경제협력 및 기업․인력교류 확대 방안 논의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IDB) 총재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IDB) 총재

【서울코리아플러스】 이한국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7(월)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5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참석을 위해 방한한 알베르토 모레노(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와 면담을 갖고, 한-IDB 간 협력강화를 통한 한-중남미 경제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와 모레노 총재는 한국이 중남미 지역의 이주민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신탁기금 1천만불을 지원하는 의향서(LOI, Letter of Intent)에 서명식을 가졌고, 홍 부총리는 주거지원 및 보건 분야 등 한국기업의 높은 경쟁력을 활용하여, 한국기업과 적극적인 협력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10월 중남미 현지 기업에 파견 예정인 청년기술인재단*과 관련하여, IDB와 협력하여, 한국의 IT 관련 청년인력을 IDB 컨설턴트로 채용하여 중남미 현지기업에 파견함으로써 인적․기술적 교류를 강화하는 사업이다,

모레노 총재는 중남미 지역에서 한국 청년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으며, 동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언급하였고. 홍 부총리는 한국 청년들의 원활한 현지 적응을 위한 IDB의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IDB 그룹에 대한 적극적인 기여와 역할 등을 고려하여, IIC 내 한국인 정규직 진출 확대와 고위급 진출을 통해한국의 우수 인력들이 IDB를 통해 중남미 지역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모레노 총재는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개최 등 한국의 적극적인 한-중남미 협력 노력에 사의를 표하면서 IDB 내 한국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이번 11개 직위에 대한 채용설명회를 병행 개최하는 등 앞으로도 한국인 채용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