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화지·반월동, 강경읍 일원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선정
논산시 화지·반월동, 강경읍 일원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선정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0.14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논산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되어 각각 250억 원, 16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면서 도시재생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8일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에서 중심시가지형(화지·반월동 일원)·일반근린형(강경읍 일원) 총 2곳이 선정됐다고 전했다.

시는 각각 중심시가지형 ‘논산중심 해월로 재창조 프로젝트’, 일반근린형 ‘강을 담다 산을 닮다 강경고을’을 테마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1차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및 2차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중심시가지형 ‘논산중심 해월로재창조 프로젝트’는 화지·반월동 일원을 중심으로 논산의 유·무형 자원을 활용한 공공기능 회복과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한 중심상권 활력 및 지역일자리 창출,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20만9360㎡의 부지에 총 5년에 걸쳐 사업이 실시된다.

사업애는 해월상권 지역활력 증진사업 69억 원 ▲세대융합·공동체 회복사업 61억 원 ▲주거복지실현 삶의 질 제고 120억 원 등 마중물사업비 총 25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일반근린형 ‘강을 담다 산을 닮아 강경고을’사업의 경우 14만9750㎡ 부지에 4년 동안 ▲역사문화 자원활용 재생사업 77억 원 ▲생활문화 공동체 만들기사업 61억 원 ▲살기좋은 주거환경 조성사업 29억 원 등 총 167억 원의 마중물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원도심 활성화와 주민복지 향상 및 일자리 창출은 물론 충남 근대역사문화의 보고(寶庫)라고 불리는 강경의 문화자원을 활용해 골목상권의 침체극복을 위한 생활 인프라 구축으로 주민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 가능한 부처 간 협업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문화적 색채를 더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으로 지속가능한 논산을 만든다는 각오다.

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침체되어 있는 상권의 활력을 도모하고, 또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생활인프라 개선이 이뤄져 주민 삶의 질이 향상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시민의 삶과 밀접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과 소통하며 주민주도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는 지난 2018년에도 일반근린형(화지3통 일원) ‘희희낙락! 동고동락! 함께해서 행복한 화지마을’에 선정되며,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주민협의체 지원을 비롯해 도시재생 맞춤형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는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응방안 수립 및 주민참여와 역량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지난 7월에는 대한민국 대표작곡가인 김형석을 비롯해 각 분야별 전문가를 문화관광정책자문으로 위촉하며, 문화적 색채를 더한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한 컨텐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