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이종화 의원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저조”
충남도의회 이종화 의원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저조”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19.11.08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17%…유치원 설치율 가장 낮아

【충남=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충남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이 17%에 그쳐 학생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이종화 의원(홍성2)이 충남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도내 1099개교 중 스프링클러가 설치된 곳은 188개교에 그쳤다.

특히 상대적으로 화재 대피에 취약한 유치원의 경우 전체 370개원 중 11%로 가장 낮을 설치율을 기록했고 특수학교 역시 7개교 중 43%로 과반을 넘지 못했다.

지역별로도 격차를 보였다. 도내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서천지역에는 스프링클러를 설치한 학교가 단 한 곳도 없었다. 청양과 금산, 부여 지역도 설치율은 5%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스프링클러는 화재 발생시 초기 진압에 가장 효과적인 소방시설”이라며 “화재 초기 진압과 피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프링클러 설치를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화재에 무방비하게 노출된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 현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화재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오는 18일 예정된 본청 감사에서 다시 한 번 이 문제를 짚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