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중의 표현 일상화되도록 노력해야”
“존중의 표현 일상화되도록 노력해야”
  •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승인 2019.11.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중의 표현 일상화되도록 노력해야”
김승환 교육감, 18일 확대간부회의서 “혐오표현 대응” 강조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김승환 교육감, 18일 확대간부회의서 “혐오표현 대응” 강조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김승환 교육감, 18일 확대간부회의서 “혐오표현 대응” 강조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전라북도교육청이 ‘혐오표현’을 ‘존중의 표현’으로 바꿔나가는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18일 김승환 교육감은 확대간부회의 석상에서 우리사회에서 혐오표현의 뿌리 깊음을 지적하고, 이를 바꿔나가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혐오표현이 굉장이 많이 확산돼 있고, 더 큰 문제는 어린 나이로 내려가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를 어떻게 극복해 낼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농담처럼 하는 말이 혐오표현이 되고, 그게 아이들에게 전이가 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면서 “아이들 입에서 혐오표현이 아니라 존중의 표현이 나오는 것이 일상화·체질화되도록 교육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교육감은 지난 15일 인권위와 서울․광주․경기․전북 교육청이 혐오표현 공동대응 선언식에서 학생들로부터 들은 사례들을 소개하며 교사들이 무심코 쓰는 표현이 혐오표현이 될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꼽은 혐오표현에는‘공부도 못하면서’, ‘남자애가 왜 이렇게 수다를 떨어? 네가 여자니?’,‘여자가 무슨 축구를 하냐?’등과 같은 말들이 있었다.

김 교육감은 “가장 좋은 교육은 보고 배우고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것이다”면서 “혐오표현이 교실에서, 아이들의 삶에서 사라지고 존중표현이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15일 전북·서울·경기·광주교육감과 함께 국가기관 및 행정기관 최초로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