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사길 상생을 위한 플리마켓 마무리
객사길 상생을 위한 플리마켓 마무리
  •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승인 2019.12.0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 청년공동체 프리단길, 지난 30일 전주객사길에서 네 번째 플리마켓 및 문화공연 개최
플리마켓과 전시 및 문화공연을 매달 진행해 객사길 지역 활성화의 초석 다져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객사길 상생을 위한 플리마켓 마무리(사진제공= 전주시청)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객사길 상생을 위한 플리마켓 마무리(사진제공= 전주시청)

【전주=코리아플러스】 이준식 기자 = 아기자기한 카페와 맛집들이 들어서면서 상권이 되살아난 전주객사길(객리단길) 도로 위에서 주민·상인·여행객 상생을 위한 문화행사가 펼쳐졌다.

전주시는 매달 한 차례씩 전주객사길을 사람과 문화로 가득 채웠던 ‘객사길 지역상생을 위한 플리마켓 및 문화공연’ 행사가 30일 마지막 일정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8월부터 매달 객사2길 47~객사2길 73(달팽이슈퍼 앞 도로구간 190m)에서 청년공동체인 ‘프리단길’과 협업해 플리마켓, 공연, 전시 등 문화공간을 꾸며 객사길 지역 상생에 힘을 보태왔다.

네 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크게 △플리마켓 △전시 △댄스 공연 △버스킹 공연 등 네 분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20여개 팀의 지역청년 플리마케터들과 지역상가가 참여해 플리마켓을 진행했다. 또, △타로 △캐리커쳐 △LED 무드등 만들기 등의 체험부스도 운영됐다.

특히 이날 행사장에는 트릭아트 두 점이 설치돼 방문객들에게 포토존으로 제공됐고, 지역 청년들의 댄스공연과 버스킹 공연 등 객사길을 찾은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문화공연도 펼쳐졌다.

이와 함께 이날 객사길에서는 전북대학교 창업교육센터 학생 창업 동아리도 플리마켓에 참여해 한방재료로 립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등 보다 다양한 상품이 판매되기도 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객사길을 알리고 지역 가치를 공유하는 상생의 길을 걷는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공동체 상생발전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상생문화를 확산시켜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