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
천안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2.02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천안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이 2일 오전 11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열린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천안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이 2일 오전 11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열린다.

2020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 한국환경회의 주체로 신재은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국장 사회로 보고 및 환경영향평가 문제점을 차수철 광덕산 환경교육센터 센터장괴 맹지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처장이 진행한다.

이어 지역주민 1과 최준호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발언한다.

그런 다음 기자회견문 낭독을 오승화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 및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사 갖는다.

 2일 오전 11시 환경부 정문 앞에서, ‘공원일몰제에 따른 천안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은 전국 도시공원 면적의 53%, 서울시 면적의 절반에 달하는 504㎢의 공원이 사라집니다. 도시공원의 중요성에 대해 대다수의 시민들이 역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국회는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천안지역에서 민간공원특례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고공농성 18일차, 단식 11일째 이어가던 서상옥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이 1일 오후 급격한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천안시는 민간공원특례사업만을 강행하며 주민협의체 구성 및 주민투표 제안 등 시민들과 일체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

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는 매우 부실하게 작성됐다.

환경영향평가는 전략영향평가에서 다루어야할 상위계획과의 정합성, 계획의 타당성 대안의 설정부분이 미흡할뿐더러 민간 공원조성 사업의 특성을 반영한 세부평가항목에 대한 검토가 취약하다.

따라서 환경부는 이번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부동의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단체는 "천안시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당장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시공원일몰제에 대한 대책 및 입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내년 7월부터 전 국토가 난개발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는 예고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