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 정천면 주민, 폐지 팔아 모은 돈 기부
전북 진안 정천면 주민, 폐지 팔아 모은 돈 기부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19.12.0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정천면(면장 이명진)은 2일 주민 안인재(71), 이종필(57)씨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불우이웃돕기 성금 50만원을 전달했다(사진제공=진안군)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진안군 정천면(면장 이명진)은 2일 주민 안인재(71), 이종필(57)씨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불우이웃돕기 성금 5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웃마을 주민인 이들은 정천면 소재 진안고원 치유숲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하면서 지난 1년간 배출된 폐지를 모아 판 돈을 성금으로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해에도 같은 방법으로 성금을 마련하여 전주연탄은행에 기부했으며, 올해도 가까운 이웃에게 기부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안씨는 “비록 큰 금액은 아니지만 어려운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명진 정천면장은 “두 분 따뜻한 마음에 깊이 감사드리며, 전달받은 성금은 관내 저소득층 아동을 위해 잘 쓰겠다.”며 “추운 겨울 소외되는 주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