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수 의원, 국책 사업비 450억 반납 ‘추궁’
김연수 의원, 국책 사업비 450억 반납 ‘추궁’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2.0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의회 일문일답 , 제223회 제2차 정례회 중 구정 주요현안사업 문제점 질타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시 중구의회 김연수 의원(부의장)은 2일 “대사동 생태하천복원사업은 국책 사업비 450억을 확보했으나 국․시비를 반납한 뒤에 사업을 철회한 이유가 무엇인가”를 질의하고 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시 중구의회 김연수 의원(부의장)은 2일 “대사동 생태하천복원사업은 국책 사업비 450억을 확보했으나 국비와 시비를 반납한 뒤에 사업을 철회한 이유가 무엇인가”를 질의했다.

이어 “복개도로를 철거해 생태하천을 조성하고 왕복 4차선 도로와 교량을 설치하는 사업인 기본설계용역비 3억9천만 원만 집행하여 혈세를 낭비했다”고 질타했다.

대전 중구의회(의장 서명석) 김연수 의원(부의장)은 이날 제223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집행기관 추진사업과 문제점 등에 대해 일문일답 방식으로 이 같이 집행부에 질의했다.

이날 구정질문은 기존의 일괄질문과 일괄답변을 벗어났다.

김연수 의원은 박용갑 구청장에게 일문일답 형태로 집행부인 중구 구정에 대해 물었다.

구정질문에 나선 김연수 의원은 먼저 “집행부는 원도심활성화와 보문산 개발을 포기했다”며 “대사동 생태하천복원사업”에 대해 질의했다.

그러면서 “복개도로를 철거해 생태하천을 조성하고 왕복 4차선 도로와 교량을 설치하는 사업인 대사동 생태하천복원사업은 국책 사업비 450억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본설계용역비 3억9천만 원만 집행하여 혈세를 낭비하고 국비와 시비를 반납한 뒤에 사업을 철회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로부터 교부 받은 자동차면허세 보전금 144억을 구민 현안사업과 노후된 동 행정복지센터를 신축하지 않고 채무상환을 했다“며 떠져 물었다.

특히 “구민의 안전을 외면하고 위험시설인 태평1동 행정복지센터 등의 신축사업 등 현안사업보다 채무상환을 우선한 것"에 대해 물었다.

그러면서 "교부금으로 채무를 상환하고도 구청장 업적으로 홍보한 것”을 질타했다.

이어 “지난 2017년 11월 29일 기금심사 당시부터 노후 동 행정복지센터 신축, 주차장 건립 등 현안사업을 우선하라는 의회의 권고도 무시했다”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같이 한 뒤 특별회계 채무 35억도 상환하지 않고 재정안정화기금 90억을 적립한 이유에 대해 답변”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