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2020년 충청북도 예산안 심사
충북도의회,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2020년 충청북도 예산안 심사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19.12.12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전원표)는 지난 4일 제3차 위원회를 개의해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2020년도 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

【충북=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전원표)는 지난 4일 제3차 위원회를 개의해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2020년도 예산안을 심사했다.

허창원 의원은 충청북도지 편찬과 관련해 “다른 광역자치단체 도지 편찬기간은 평균 6년인데 비해 충북도는 3년으로 짧다”며“철저한 준비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 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연철흠 의원은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지원 사업비 증액과 관련해“차기 대회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적정한 예산 편성인지 꼼꼼히 살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충북예술회지 제작은 “기존 예술단체들도 함께 참여해 다양한 예술문화소식을 담는 ‘종합예술지’로 발간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상교 의원은 도립도서관 설립과 관련해 “광역도 중 강원도와 충북도만 도립도서관이 없다”며 “충청북도 미래를 위한 도립도서관 설립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시군 축제에 지원되는 도비 보조비율이 일관적이지 않다”며 “사후 공정한 평가를 통해 도비가 적정하게 지원 되도록 노력하라”고 말했다.

송미애 의원은 포석 조명희 문학전집 발간 지원 사업과 관련해 “고향인 진천군과 함께 조명희 선생을 지속적으로 기릴 수 있는 학술대회 개최 등 다양한 사업 발굴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옥규 의원은 보조금 집행과 관련해 “민간단체 보조금 횡령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민간단체 보조금 집행시 본래 목적에 맞게 사용되는지 면밀히 살펴달라”고 주문했다.

또 “청년 예술가 창작환경지원사업비가 감액 편성됐다”며“젊은 예술가가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도록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