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 마이산, 야간 관광명소로 ‘변신’
전북 진안 마이산, 야간 관광명소로 ‘변신’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0.01.0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산에서 빛나는 건 자연경관 뿐만이 아닙니다
▲ 진안 마이산, 야간 관광명소 (사진제공=진안군)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진안군은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마이산이 야간 경관조명사업으로 오래 머물고 싶은 고품격 야간 관광명소로 탈바꿈 했다고 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마이산 일원에 야간 관광 명소화를 위해 2018년부터 35억원을 투입하여 경관조명사업을 추진 지난해 12월 23일 준공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치러진 홍삼축제 이전 경관조명사업의 90%를 완료하여 축제기간 동안 관광객들에게 미리 선봬 큰 호응을 얻었다. 이후 미비한 부분은 보완하여 시운전을 마치고 최근 준공하게 됐다.

마이산북부 상가거리 경관조명사업으로 설치한 미디어파사드는 높이 6m, 총 길이 129m로 마이산과 연관된 콘텐츠를 미디어와 색다른 조명으로 연출하고 있다.

아치형프레임 상부 미디어 연출구간에 비가림 시설을 설치하여 여름철에는 그늘막, 우기 또는 적설시에는 우산막 역할을 하여 관광객들에게 편안한 보행환경도 함께 제공한다.

산약초타운 별빛소리정원 경관조명 사업은 밤하늘에 떠있는 별들이 기존에 잘 가꾸어진 산약초타운의 자연 속으로 내려와 자연과 어울리는 별빛세상을 조명으로 연출한다는 기본 구상으로 추진되었다. 은하수 조명, 반디조명, 축광석, 꽃 조명, 갈대조명, 동물조명, 달 조명 등 자연과 어우러지는 조명들로 잘 꾸며졌다.

마이산 일원 경관조명 사업은 전라북도 대표관광지 사업(17억원)과 동부권발전사업(18억원)을 연계 추진하면서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더욱 높였다는 평이다.

진안군은 마이산북부 일원을 시작으로 연출된 경관조명사업을 금년에는 마이산남부 일원까지 은은한 보행가로 경관조명 연출을 확대 추진하여 계절과 주야간 구분 없이 일 년 내내 마이산의 접근성을 높여 주·야간 관광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안계현 관광과장은 “마이산 뿐 만아니라 진안군의 숨은 관광명소를 발굴·개발하여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즐길거리가 풍부한 공간으로 만들어 가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