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육회장 선거, 기호1번 이승찬, 기호2번 양길모, 기호3번 손영화
대전체육회장 선거, 기호1번 이승찬, 기호2번 양길모, 기호3번 손영화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1.08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오는 15일 치러지는 통합 제4대 및 민간 초대 대전광역시체육회장 선거 기자간담회가 지난 6일 오전 대전시체육회관에서 기호 1번 이승찬 후보와 기호3번 손영화 후보가 각각 자신이 체육회 첫 민선회장에 적임자임을 내세우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오는 15일 치러지는 통합 제4대 및 민간 초대 대전광역시체육회장 선거 기자간담회가 지난 6일 오전 대전시체육회관에서 기호 1번 이승찬 후보와 기호3번 손영화 후보가 각각 자신이 체육회 첫 민선회장에 적임자임을 내세우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기호2번 양길모 후보(전 대전시 복싱협회장)가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승찬(계룡건설대표)후보와 양길모 후보(전 대전복싱연맹회장), 손영화 후보(행촌학원 이사장)가 대전체육회가 투명·공정하게 치르기 위한 ‘공정선거 실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지난 5일 각 후보자들은 후보 등록, 대전체육회장 선거 후보자로는 기호1번에 이승찬 후보(계룡건설 대표), 기호 2번에는 양길모 후보(전 대전복싱연맹회장) 그리고 손영화 후보(행촌학원이사장)이 기호 3번을 받았다.

기호1번 이승찬 후보는 지난 2011년부터 최근까지 대전시생활체육회 부회장과 대전시체육회 이사로 활동하며 전국체전, 소년체전을 후원하고 우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해마다 개최되는 갑천수상페스티벌 등 생활체육 발전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생활체육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호2번 양길모 후보는 “체육인에 의한, 체육인이 주인이 되는 체육회를 만들기 위한 출마”를 17일 선언하고 대전 체육발전을 위해 체육회가 해야 할 4가지로 △체육단체 저변 확대와 활성화 △수익사업을 통한 재정 자율성 확보 △체육인의 일자리 창출과 복지 향상 △대전체육의 국·내외 교류 확대를 제시했다.

기호3번 손영화 후보(대전동산중·고등학교 이사장)는 “엘리트체육선수 출신으로 많은 체육단체장을 거쳤고 체육이 나아가는 방향과 문제점을 잘 아는 만큼 지방체육의 발전을 위한 적임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육자 겸 교육인으로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소신껏 운영할 자신이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체육회가 정치적 조직으로 변모해서는 안 된다. 체육회를 정치로부터 완전히 분리시켜 체육인들의 발전을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체육회장은 체육인이 해야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