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고려인 민족학교와 새로운 동행
전북도, 고려인 민족학교와 새로운 동행
  • 이한국 기자(qoren219@nate.com)
  • 승인 2020.01.09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 민족학교 학생, 우리도 방문 ‘전통문화 및 한문화 과정’ 연수, 우리도 학이시습 강연
고려인과 협력하에 전북도 본격적인 신북방국가 교류 개시
전북도청로고
전북도청로고

【전북=코리아플러】이한국 기자 = 전북도가 신북방국가와 교류에 나선 가운데 러시아 연해주 고려인 민족학교 학생과 교사 17명이 전라북도를 방문해 우의를 도모하고 교류 협력의 의지를 다졌다.

9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고려인 민족학교 학생과 교사는 지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전북을 방문해 전북도립국악원에서 전통무용과 타악을 배우고,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한지, 한식 등 전북의 한문화 전반을 둘러본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9월 송하진 지사를 비롯한 전북도 대표단의 연해주 방문 시 우수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를 방문해 현판식 등 행사를 진행하고 한글 및 전통문화 교육 지원을 약속한 데 대한 답방이다.

방문 공식일정 첫날인 9일에는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열린 2020년 첫 번째 학이시습에서 고려인 민족학교 학생들이 전통무용 공연을 하고 김발레리야 교장이 고려인의 역사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전라북도 직원들은 지금껏 관심을 두지 않았던 고려인의 아픈 역사와 현실을 새롭게 인식하고 새로운 동행의 의지를 다졌다.

전라북도는 고려인에게 한글과 우리문화를 가르치는 김발레리야 교장에게 감사패를 증정하고, 지난해 9월 20일 공식개관한 민족학교가 사용할 수 있게 한글로 된 직인을 제작해 선물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해 9월 신북방 거점지역인 러시아 연해주와 교류의향서를 체결하고, 문화・농업・태권도・신재생 등 분야에 대해 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고려인 민족학교를 방문해서는 송하진 지사 친필로 현판을 제작해 기증했다.

도는 현재 러시아 연해주와 발효엑스포 연해주 기업 참가, 전라북도 FOOD행사 등 꾸준한 교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