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천안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1.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천안시는 지난 14일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토지이용계획과 도시기반시설의 설치·정비 계획을 수립하고자 2030년 천안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진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는 2030년을 목표로 천안시 행정구역 전역에 대해 이뤄지게 된다.

도시공간구조 구체화 실현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사항 및 각 생활권별 지역 주민의 민원 및 의견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분석하고 불합리한 도시기반시설을 정비해 수요 및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합리적인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추진된다.

시는 장기 미집행시설의 존치·변경·해제에 따른 관리방안 마련 등 지속적인 장기미집행시설의 정비를 통해 토지이용의 비효율과 시민의 재산권 제한으로 인한 문제해소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재정비는 시민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만큼 도시 특성과 기능 및 각종 개발지표와 부합하도록 도시관리계획 결정 방향을 설정해 ‘선계획·후개발’의 기틀이 마련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광세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재정비 용역의 경우 상위계획인 2035년 천안도시기본계획 수립 추진일정을 감안해 2022년 하반기까지 약 3개년에 걸쳐 매듭지을 계획”이라며 “향후 추진과정에서 주민공람 및 천안시의회 의견청취, 관련부서 및 유관기관 협의, 천안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최종 고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