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지역 경제상황 점검…현장간담회 개최
아산지역 경제상황 점검…현장간담회 개최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0.02.11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중기부 등 시장상인 및 소상공인 관계자 만나 애로 청

【아산=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충남도와 중소벤처기업부가 11일 온양온천시장 시민문화복지센터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관련,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의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세현 아산시장, 소상공인 연합회 및 시장상인 등이 참석했다.

아산지역은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아산지역에 관광객 발길이 뚝 끊겼다.

아산지역에 중국 우한 교민을 포용하면서 막연한 불안감에 관광객이 찾고 있지 않은 것이다.

실제 관광호텔의 경우 지난 1월 28일 이후 600건(객실 574, 연회 26)의 예약이 취소됐다.

온천사우나는 신종코로나 발생 전 주말기준 4490여명이 방문했지만, 발생 후 1710명으로 약 62%가 줄었다.

온양민속박물관, 외암민속마을 등 주요 관광지 역시 주말 기준 65.7%의 관광객이 줄어든 상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현재 각종 축제와 행사, 문화예술 공연 등의 취소로 지역 경제의 시름이 깊다”며 “관광과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아산지역 각 분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공유하며 지역경제에 대한 충격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특별한 배려와 관심이 필요하다”며 “도 역시 사회보험료 지원, 지역화폐 활성화 등 소상공인 경영활성화를 위한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지역 시장상인 및 소상공인 등은 △오일장 폐쇄 및 경영안정자금 지원 △주차장 사업비 및 저신용자 자금 지원 △아산사랑상품권 할인 △개인 위생용품 지원 △숙박업에 대한 세제 지원 등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