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 대변인, 천안(병) 출마 선언
이창수 대변인, 천안(병) 출마 선언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2.1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번 4.15 국회의원 선거가 대한민국의 정치지형을 바꾸는 역사적 선거이기에 사명감을 갖고 천안(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천안=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번 4.15 국회의원 선거가 대한민국의 정치지형을 바꾸는 역사적 선거이기에 사명감을 갖고 천안(병) 출마를 선언했다.

또한 위기의 대한민국과 쇠락으로 치닫는 우리 천안시도 아직은 되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의 기로에 섰다는 비장한 심정으로 진검승부를 한번 펼쳐보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성적인 2%를 기록했다”며 오늘날의 이 성적표는 결국 잘못된 경제인식으로 인한 경제상황 악화, 땜질식 재정투입의 악순환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금 퍼주기식 포퓰리즘으로 고갈돼가며 우리도 모르게 나락의 늪으로 빠져갈 경제를 되살릴 ‘골든타임’이 바로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멈춰서 있는 천안의 성장엔진을 다시 살려낼 ‘골든타임’은 바로 지금이라며 지역경제와 민생, 정체된 천안을 웃음 넘치는 활력도시로 바꿔놔야 한다고 지역을 살릴 장본인이 바로 자신임을 피력했다.

이어 민주주의연구가 스티븐 레비스키의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 인용해 심판매수, 출전방해, 규칙변경의 3가지 징후가 민주주의를 위협하다며 우회적으로 현 정부를 비판했다.

SK하이닉스가 천안에 유치됐을 경우, 고용창출은 물론, 10년간 120조원이 투자돼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경제도시로 급성장을 할 수 있었음에도 천안의 현직 국회의원들의 전략부재로 놓쳤던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이번엔 꼭 자유한국당 후보인 이창수를 국회로 보내야지만. 천안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다며 토로했다.

이창수 대변인의 공약으로 ▲제2터미널 건립 ▲청수역 건립 ▲중구청 건설 ▲천안 아이맘(I-MOM) 센터 설치 ▲주거밀집지역 공공주차타워 건설 ▲천안특례시 추진 등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을 포함해 100만 도시에 걸맞은 미래비전을 구현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