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대응체제 대폭강화
전북도,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대응체제 대폭강화
  • 김만식 기자(uji0104710@naver.com)
  • 승인 2020.02.2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별진료소 24시간 체계로 엄중 수행
- 도내 접촉자 관리에 방역력 총력 대응

【전북=코리아플러스】 김만식 기자 = ,전북도는 도내 접촉자 관리 및 방역 대응 체계를 더욱 강력히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가 23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도는 선별진료소를 24시간 체제로 운영해 선별진료 업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현재 도내는 두 명의 확진자가 있다.

23일 기준 역학조사로 확인한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는 72명, 도 외 확진자의 도내 접촉자는 4명이다.

도내 두 번째 확진자(113번 환자)의 도내 접촉자는 총 57명으로, 전주 45명, 군산 5명, 익산 1명, 남원 1명, 김제 5명으로 확인됐다.

도내 세 번째 확진자(231번 환자)의 도내 접촉자는 총 15명으로, 전주 12명, 익산 1명, 완주 2명으로 확인됐다.

도 외 확진자들의 도내 접촉자는 총 4명으로, 전주 2명, 익산 1명, 부안 1명입니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속적인 접촉자 관리를 통해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가능한 모든 방법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도민들의 불편과 불안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