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에 코로나 배상 청구”… 김정민 새벽당 전략위원장
미국 “중국에 코로나 배상 청구”… 김정민 새벽당 전략위원장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01 0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김정민 박사는 최근 인터넷방송을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번 21대 총선에 지지를 받아 국회에 들어가면 이를 국회에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코로나-19는 미국이 퍼뜨린 것”이라는 주장을 펴는 것과 관련해, 김종민 새벽당 전략위원장은 이같이 밝혔다.

지난 16일 짐 뱅크스 공화당 하원의원(인디애나 제3지구)은 공화당 소속 의원은 폭스뉴스의 ‘터커 캐리슨 투나잇’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는 코로나-19가 미국에 끼친 피해와 관련해 중국에 배상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은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를 통해 “역병 아래 미국에서 출현한 가장 지랄병 같은 제의”라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6일 코로나-19 대책 브리핑에서 "중국 바이러스"라고 말했다.

김종민 위원장은 중국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며 '친미반중'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다가온 21대 총선에서 미국의 “중국에 코로나 배상 청구”와 관련한 입법을 추진하는 정당이 시민들의 관심이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친중반미 정책을 추진하는 후보들에 대한 꼼곰한 정책을 검토해 유권자들의 권리를 지키려는 노력을 하고있다.

다음은 새벽당 강령이다.

1 조, 궁극적 목적

새벽당은 과학적‧이성적‧실용적 사고에 기반을 두고 정책을 입안하여, 개인의 모든 신체적, 정신적 행위에 대한 자유를 최대한으로 보장함을 정치 활동의 목표로 한다. 자유 중에서 소비자와 기업가, 자본가와 노동자로서 누리는 ‘경제적 자유’는 개인이 정부의 간섭에서 벗어나 여타의 자유를 존엄하게 꽃피우기 위한 전제 조건이다. 단, 자유는 다른 사람의 자유를 해치지 않는 범위 한에서만 존중된다.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심각하게 해친다고 우려될 때, 우리는 개인이 정부에 대한 최후의 저항권을 행사함이 정당하다고 믿으며, 저항권의 행사를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다.

2 조, 경제관

새벽당은 자유시장경제의 확립을 위해 힘쓴다. 자유시장경제는 개별 경제주체의 사적 동기에 기인한 경쟁을 긍정하여 각자가 가진 창의와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이끄는 경제 체제로서, 절대 빈곤과 실업, 비효율을 스스로 해결해 개인들의 경제적 생활을 항구적으로 번영케 하는 자생적 질서다. 인간은 불완전하지만, 서로의 불완전성을 극복하고 번영하기 위해 지식과 생산물을 자발적으로 교환하면서 시장이 형성되었다. 불완전한 소수의 인간이 자발적 교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강제력으로 자원을 배분하는 정부주도경제는 자유시장경제를 이길 수 없다. 우리는 자유시장경제가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한 전제 조건인 사유재산권 보호, 계약의 자유 및 신의 성실의 원칙 확립, 통화와 재정의 건전성, 경제 규제와 조세‧공공부문의 최소화 등을 당 경제 정책 제 1의 목표로 삼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중친미 2020-04-01 09:15:56
기자님~ 일부러 그러신건 아니죠? 이름이 김종민이 아니라
"김정민" 새벽당 전략위원장 입니다.
수정부탁합니다. 비례대표로 새벽당을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