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노래방ㆍPC방 등 ,600여 곳 '자발적 휴업'
대전시, 노래방ㆍPC방 등 ,600여 곳 '자발적 휴업'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0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휴업에 50만원 지원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시는 3일 현재 노래방과 피시방 등 1608곳이 '자발적으로 임시휴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시와 자치구는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 영업중단을 권고한다.

지난 달 30일부터 오는 5일까지 자발적 휴업을 하면 50만원씩 지원금을 지원한다.

시와 자치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영업중단을 권고하는 한편, 지난달 17일부터 PC방, 노래방 등 현장에 대한 집중적인 점검도 하고 있다.

주요 점검내용은 영업장내 손 소독제 및 살균 소독제 비치여부, 예방수칙 부착 여부, 이용자 마스크 착용 여부, 좌석 띄어앉기 이행 여부 등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자치구와 협조해 매일 감염 취약 시설 100~150개 영업장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점검을 하고 있다”며 “사업주들도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감염예방을 위한 안내활동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