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국무총리 “정진석 5선, 전국대표선수로 만들어야”
이완구 전 국무총리 “정진석 5선, 전국대표선수로 만들어야”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전 총리 “충청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 정진석을 키워달라”고 호소
【부여=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청양 출신으로 충남도지사, 3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를 지낸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0일 부여시장 장날을 맞이해 정진석 미래통합당 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고 있다.

【부여=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청양 출신으로 충남도지사, 3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를 지낸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0일 부여시장 장날을 맞이해 정진석 미래통합당 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날 유세에서 이완구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 들어 충청권 홀대가 극심해 중앙 정치 무대에서 충청의 존재감이 완전히 지워져 버렸다”며 “충청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 정진석을 키워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이 국민을 상대로 실험정책으로 펼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나라를 말아먹고 국민들 피눈물 흘리게 만들 것이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을 보고 정직하게 이념적으로 매몰되지 않게 정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에서 장관급이 18명인데 충청이 딱 한 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대구는 가는데 충청은 오지 않는다. 충청을 홀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충청도가 정치지도에서 없어져 버렸다. 옛날에는 김종필 총재님 계셨을 때만 해도 영남·호남·충청이었는데, 요즘은 중부권이라며 영남ㆍ호남ㆍ기타로 분류한다”며 분개했다.

그 자신 3선 의원으로 원내대표를 거쳐 국무총리를 했던 이 전 총리는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진석 후보를 이번 총선을 통해 꼭 5선으로 세워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부여 주민들이 이완구를 만들어줬다. 이제 부여 사람들은 누구를 키워야 하느냐”라며 “정진석 후보를 5선으로 만들어서 당 대표도 하고 국무총리, 대권에도 도전할 수 있는 인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처럼 이 전 총리가 강조했듯 정진석 통합당 후보도 5선 국회의원이 되면 더 큰 힘으로 공주ㆍ부여ㆍ청양은 물론 충청과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제 남은 정치 인생을 모두 걸겠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날 정 후보는 “청양 출신이자 부여 국회의원 선배인 이완구 국무총리의 응원에 큰 영광과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김종필 총재님, 반기문 UN사무총장님, 이완구 총리님이 못다 이룬 꿈, 충남 유일 5선 의원이 되어 저 정진석이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또 정진석 후보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 3년의 경제파탄, 국론분열, 헌법가치 훼손에 책임을 묻는 선거다. 문재인 정권 심판해서 경제를 살리고 자유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도록 소중한 한 표를 부탁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오전 부여시장 지원유세에는 박찬주 전 육군 대장도 연사로 나서 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에서 박찬주 대장은 “정진석 후보는 유일하게 남은 충청의 인물이다. 정의롭고 대의(大義) 위하는 정진석 후보가 5선 되어 국회의장도 당대표도 해야 된다”고 호소했다.

박 대장은 “김근태 후보가 중대한 결심을 해서 보수가 결집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