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간호사관학교, 임무완수
국군간호사관학교, 임무완수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20 19: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 신임 간호장교 75명은 지난 10일부로 5주간의 국군대구병원 의료지원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지난 3월 3일, 국군간호사관학교 졸업과 임관식을 마친 뒤 곧바로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된 신임 간호장교들은 5주 동안 대구시 확진환자들의 입원치료를 지원했다.

이들은 주간·낮·야간 근무로 이루어지는 3교대 스케줄을 소화해가며, 경증환자들을 대상으로 면담, 투약 및 복약 안내, 개인위생수칙 교육 임무 등을 수행했다.

또 선배 간호장교들과 함께 산소치료 보조 임무 등 중증환자 치료지원 임무도 병행하며 24시간 밤낮없이 환자 관리에 최선을 다했다.

신임 간호장교 신나미 소위는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의 믿음에 부응하고 싶었고, 완치된 환자들로부터 받은 감사의 편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하면서 “대구병원에서 임무수행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이 큰 도움이 되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김슬기 소위는 “임관하자마자 국군대구병원으로 파견되어 임무를 수행한 것은 특별한 경험이었다”라고 하면서, “바쁜 와중에도 아직 경험이 부족한 저희들에게 세심하게 실무교육을 해주신 선배 의료진들께 감사드리고,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더 나은 간호장교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현 소위는 “75명의 동기들이 모두 임무를 안전하게 완수하고 복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하면서 “앞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국민과 장병의 건강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격려 영상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 부름에 부응해 ‘코로나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의 최전선인 국군대구병원으로 달려가 헌신·봉사해온 여러분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국민들께 깊은 감동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주었다”며 신임 간호장교들의 노고에 고마움을 전했다.

그동안 정경두 장관은 임관식이 끝나자마자 신임장교들을 코로나19로 긴박한 상황을 맞고 있던 대구로 보낸 것에 대해 군의 선배로서, 또한 부모의 심정으로 미안함과 고마움을 갖고 있었으며, 이번에 임무가 종료됨에 따라 특별히 영상 메시지를 보내게 됐다.

이에 곽혜민 소위는 신임 간호장교를 대표해 “물심양면으로 각종 지원과 격려를 받았고, 이렇게 받은 응원들을 간호로써, 사랑으로써 다시 국민들께 베풀어야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라면서, “군과 국가에 헌신하는 정예 간호장교가 되겠습니다”라고 감사의 문자를 보냈다.

간호장교들은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검사(PCR)를 실시하여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후에 신임 간호장교 지휘참모과정 교육을 위해 오는 27일 국군의무학교에 입교할 예정이다.

국군대구병원은 75명의 신임 간호장교들이 철수한 이후에도 300여명의 군 의료지원단이 헌신적으로 의료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완벽히 해내고 있다.

한편, 대구·경북지역을 포함한 전국에 자원하여 의료지원 봉사를 실시했던 의무·수의사관 후보생 96명은 임무를 완수하고 병과교육을 위해 4월 10일 국군의무학교로 입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석중 2020-04-21 04:36:14
정말 수고했읍니다 ㆍ감사합니다 ㆍ 대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