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산림청 협업의 성과, 열매를 맺다
문화재청-산림청 협업의 성과, 열매를 맺다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4.25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후계목 151주 국립세종수목원 후계목 정원에 식수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문화재청과 산림청은 지난 21일 오전 10시에 5월 준공을 앞둔 국립세종수목원 후계목 정원에서 천연기념물 후계목을 기념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문화재청과 산림청은 지난 2013년 ‘문화유산의 보전전승과 산림자원 보호·관리를 위한 업무협약(2013.9.30.)’을 체결하고, 정부혁신 협업과제로 천연기념물의 유전자원 보존과 후계목 육성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천연기념물 제30호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등 69건 539본의 천연기념물 후계목을 성공적으로 육성했다.

이중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와 의령 성황리 소나무, 제주 산천단 곰솔 군 등의 후계목 151주를 21일 국립세종수목원 내 후계목 정원에 심었다.

151주 중 천연기념물 제359호 의령 성황리 소나무의 후계목은 업무협약 체결 이듬해인 2014년에 접붙임해서 키운 것으로, 7년간의 협업 성과를 상징하는 의미가 크다.

산림청은 국민에게 녹색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여 세종특별자치시의 조기 정착과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국립세종수목원 준공을 계획하였으며 2016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오는 5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현지 외 식물 보전과 생물 종다양성의 중요성을 알리는 국립세종수목원은 후계목 정원을 포함한 20개의 주제별 식물 전시원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