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장리구석기축제‧문화재 야행 등 잇따라 연기
석장리구석기축제‧문화재 야행 등 잇따라 연기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5.16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각종 행사 연기 또는 최소 규모로 치르도록 조치
【공주=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석장리구석기축제를 7월 3일부터 5일까지 개최하기로 했다.

【공주=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예정됐던 주요 행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당초 5월에서 6월 12일로 한차례 연기했던 석장리구석기축제를 7월 3일부터 5일까지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5월 29일부터 이틀 간 열릴 예정인 문화재 야행도 한 달 뒤인 6월 26일과 27일 열기로 연기했다.

이 밖에 5월 예정된 각종 행사 등을 파악해 연기 또는 감염이 예방될 수 있는 최소 규모로 치르도록 조정할 방침이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을 고려해 주요 행사 등을 연기 또는 최소화시켰다”며, “다중이 모이는 행사는 가급적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