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 충남도의원 ‘사회적농업 육성’ 입법활동 가시화
김연 충남도의원 ‘사회적농업 육성’ 입법활동 가시화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5.29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원 발의 조례 후속조치 시범사업 지역 선정…연내 모니터링 후 제도화 예정
【충남=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인 김연 의원(천안7·더불어민주당)의 입법활동이 가시화되고 있다.

【충남=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인 김연 의원(천안7·더불어민주당)의 입법활동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 의원 발의로 지난해 ‘충청남도 사회적농업 육성 및 지원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올해 천안과 홍성, 논산 등 지역 4개소에서 ‘충남형 사회적농업 선도모델 육성’ 사업이 시범 추진된다.

사회적농업은 농업을 활용해 지역의 복지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원예치료를 통해 장애인 재활을 돕거나 아동·청소년 대상 자연체험 프로그램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네덜란드와 이탈리아 등 농업 선진국에선 오래 전부터 국가 차원의 관련 사업에 대해 지원하고 있다.

김 의원은 사회적농업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해 예산 지원 등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토대를 다졌고, 전문성 있는 정책 발굴을 위한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 복지정책과 사회적농업 간 접목 방안도 도출했다.

그 결과 올해 시범지역 4개소를 대상으로 연말까지 사업 추진 과정과 결과에 대한 전문기관 모니터링을 거쳐 본격적인 정책으로 자리잡게 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사회적농업 활성화는 노인과 장애인, 아동 등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과 교육이나 고용 같은 복지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라며 “여기서 더 나아가 농업과 연계된 관광 프로그램 운영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우수 사례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 지난해 4월 ‘데이터 기반의 충남 복지보건 정책 연구모임(대표 김연 의원)이 홍성군 ’행복농장‘에서 가진 현장 세미나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