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공임 칼럼】 6월의 시 '연'
【오공임 칼럼】 6월의 시 '연'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6.1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오공임 기자 = 6월의 시

【서울=코리아플러스】 오공임 기자 = 6월의 시

연    

오현정

이슬 방울
소나기 에도
결코
졎지않는
도도한  자태

미세한 촉 하나
손톱 만 하던 너
하루 이틀 사흘
제법 모습이 되어간다

다소곳이
가늘어 긴  목
하늘에 닿을듯
피워 올린
고결한 자태

한여름 뙤약 볕
살랑 부는 바람에
중심을 잡는  심지 굳은
그대   연  꽃.




 

답장전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