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래 칼럼】 사람 그리고 사람
【장영래 칼럼】 사람 그리고 사람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0.06.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사람 그리고 사람

한 순간을 만났어도
잊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이 있고
매 순간을 만났어도
잊고 지내는 사람이 있다. 

내가 필요할 때 
날 찾는
사람도 있고
내가 필요할 땐 
곁에 없는 사람도 있다. 

내가 좋은 날에 
함께했던
사람도 있고
내가 힘들 때 
나를 떠난 사람도 있다. 

늘 함께 할때 
무언가
즐겁지 않은 
사람도 있고
짧은 문자나 쪽지에도 
얼굴에 미소 지어지는 
사람이 있다. 

그 이름을 생각하면 
피하고 싶은 사람도 있고
그 사람
이름만 들어도 
못내 아쉬워 
눈물 짓는 사람도 있다. 

서로에게
있어 가장 소중한 사람은 
지금 내곁을 지켜주는
사람이란 걸 가끔은 잊을 때가 있다. 

등잔 밑이 어둡다.
너무 가까이 있기에 
그 소중함을 모르고 지나쳐
버리고 있는
이 시간들 
그 시간을 낭비하지
말 것이며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생각보다
그리 넉넉치 않으니...
사람의 관계란
우연히 만나 관심을 갖으면
인연이 되고 공(노력)을
들이면
필연이 된다. 

3번 만나면 관심이 생기고
6번 만나면 마음문이 열리고
9번 만나야 친밀감이 생깁니다. 

우리는 좋은 사람으로 만나
착한 사람으로 헤어져 그리운 사람으로 남아야 합니다. 

얼굴이 먼저 떠오르면 
보고 싶은사람 

이름이 먼저 떠오르면 
잊을 수 없는 사람 

눈을 감고
생각 나는 사람은 그리운 사람 

눈을 뜨고도 생각 나는 사람은
아픔을 준사람 

외로움은
누구 인가가
채워줄수 있지만
그리움은 그 사람이 아니면
채울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