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서울시와 아름다운 동행 ‘눈길’...상생 협력방안 모색
괴산군, 서울시와 아름다운 동행 ‘눈길’...상생 협력방안 모색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6.2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국제행사 승인 지지키로
지난해부터 5개 분야 14개 사업 공동 추진, 상생 협력방안 마련

【서울=코리아플러스】 이무복 ㆍ 장영래 기자 = 충북 괴산군과 서울시가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괴산군은 오는 7월 예정된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이하 유기농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은 물론 성공 개최를 위해 서울시와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차영 괴산군수는 지난 27일 직접 서울시청을 방문했다.

이 군수는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양 지자체 간 상생 협력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특히 유기농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 지지를 요청했다.

이차영 군수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위기감으로 면역력을 높여 주는 건강한 먹거리와 환경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다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이때, 전 세계에 건강한 먹거리를 지향하는 유기농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도 유기농엑스포는 반드시 국제행사로 개최돼야 한다”며, “서울시에서 국제행사 승인을 적극 지지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와 괴산군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고 있는 도시와 농촌의 모범적인 협력관계”라며, “대한민국 1번지 서울과 유기농업 1번지 괴산의 상생은 물론 대한민국 유기농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유기농엑스포가 국제행사로 승인받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앞서 양 지자체는 지난해 7월 우호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괴산군 농·특산물 판로 확대 △귀농·귀촌인 괴산 정착 지원 △문화·체험교류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상호 협력체계 구축 등 5개 분야에서 14개 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한편,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지난 2015년에 이어 7년 만에 괴산에서 다시 개최되는 행사로,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오는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17일간 괴산유기농엑스포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