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선수 인권침해사건 ... 경북도, 특별감사 착수
철인3종선수 인권침해사건 ... 경북도, 특별감사 착수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7.0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원사항 처리과정의 적정성, 선수 인권보호 체계, 실업팀 운영 실태 조사

【경북=코리아플러스】 장희윤 ㆍ장영래 기자 = 경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협조 요청에 의해 경주시청 소속 철인3종선수 인권침해사건의 명백한 진상 규명을 위해 경주시와 경주시체육회를 대상으로 경북도 특별조사․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감사반은 경상북도 3명, 경상북도체육회 2명 등 총 5명으로 구성해 8일부터 10일간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감사기간 연장도 검토하고 있다.

이번 감사는 관련 민원사항 처리과정의 적정성, 선수 인권보호 체계, 실업팀 운영실태 등에 대한 전반을 감사하고, 감사결과에 따라 선수 인권침해 등 비리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명백히 진상을 규명하고 체육계 내부에 만연해 온 폭행․폭언 등 비정상적인 인권침해의 관행을 하루 빨리 뿌리뽑고 다시는 이러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