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집단발병 .... 대전 동구 사업설명회장에서 발생
대전, 집단발병 .... 대전 동구 사업설명회장에서 발생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9.0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식품 사업설명회장에서 집단감염 발생
확진자 2명도 사업설명회 참석한 것으로 조사

 

【대전=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대전시는 동구 인동 소재 한 사무실 건강식품 사업설명회장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설명회에 사정동 웰빙사우나 확진자도 방문한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8월 25일 동구 인동 소재 한 사무실에서 강서구#225번이 내려와 건강식품 사업설명회가 있었다.

이 자리에 사정동 웰빙사우나 #256번과 #260번이 참석한 사실을 진술받고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당시 사업설명회에는 강서구 확진자를 포함해 10여명 정도가 참석했다.

이 날 설명회에 참석한 7명이 집단으로 확진을 받았다.

이로 인한 N차 감염도 7명이 발생해 관련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사업설명회가 있던 사무실에는 강서구 확진자가 9시부터 6시까지 9시간 정도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강서구 확진자는 강서구 역학조사 시 대전에서 1시간 머문 것으로 진술했다.

대전시는 강서구 확진자가 거짓 진술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 방해혐의로 고발을 검토 중이다.

또한, 사무실 대표 #287번은 무등록 방문판매 운영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256번은 8월 30일 확진자 역학조사 시 해당 장소 방문사실을 진술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역학조사가 상당히 지연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됐다.

이로 인해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다.

대전시는 #256번에 대해 허위 진술 등으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혐의로 고발조치 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이어 방문판매 등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최근 추가적으로 발생하였다는 사실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어떠한 형태의 방문판매 행위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