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미래 양봉산업 대응 밀원수 “쉬나무” 무료 분양
영동군, 미래 양봉산업 대응 밀원수 “쉬나무” 무료 분양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09.1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 영동군은 미래 양봉산업에 대응하고자 자체 육묘한 쉬나무 1000주를 15일 무료 분양했다고 밝혔다.

【영동=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 영동군은 미래 양봉산업에 대응하고자 자체 육묘한 쉬나무 1000주를 15일 무료 분양했다고 밝혔다.

군농업기술센터는 이상기온과 병충해로 아카시아 등의 주요 밀원수가 감소하는 등 미래 양봉산업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안정적인 밀원 조성을 위해 직접 쉬나무 종자를 채취해 유리온실 내에서 1000주를 육묘했다.

이번에 육묘한 쉬나무는 영동지역의 양봉산업을 이끌고 있는 영동군양봉협회와 영동군양봉연구회를 대상으로 분양하였으며, 두 단체를 통해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쉬나무는 과거 기름을 얻기 위해 마을 주변에 많이 심은 나무로 키가 10m까지 자라는 키 큰 나무이다.

7월에서 8월 중 새로운 가지 끝에 무더기로 꽃이 피기 시작하여 꽃에서 꿀이 많이 나와 밀원수로 부각되고 있으며, 서양에서는 아카시아 보다 꿀이 많이 난다고 하여 ‘beebeetree’라고 부르고 있다.

쉬나무는 밀원수 뿐만 아니라 약용수로도 활용이 기대되는 나무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 씨앗의 기름은 고혈당, 지방간 억제효과가 있어 당뇨병과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천연물 소재로도 활용될 수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가 예상되는 나무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 벌꿀 생산량은 70% 이상을 아카시아 나무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상기온과 병충해 등으로 점차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다”며, “새로운 밀원수를 조성하여 지속가능한 양봉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