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국외반출문화재 환수활동 중간보고회 개최
충남도의회, 국외반출문화재 환수활동 중간보고회 개최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0.09.2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 충남도의원 “국외소재문화재 환수 성과 내겠다”

【충남=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충청남도 국외소재문화재 실태조사단 2기 단장을 맡고 있는 김연 충남도의회 의원(천안7·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7일 도의회 108호 회의실에서 ‘국외소재문화재 실태조사 중간보고회’를 열고, 환수 문화재 목록 발표 및 환수 활동 현황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환수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이공휘(천안4·더불어민주당)·김기서(부여1·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상근 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 정경 스님(서산보원사철불환수위원회 공동대표), 정범 스님(조계종종회 조회의원) 등 실태조사단 단원들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일본이 도난문화재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청한 부석사 관음보살입상의 경우, 한·일간 논란을 거쳐 진품여부를 검증하는 재판이 오는 22일 열릴 예정인 만큼, 최종 심의와 현장검증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또한, ‘환수 기금설치 내용을 골자로 조례 개정까지 마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환수가 문화재청의 미온적 태도로 답보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제는 충남도와 부여군을 비롯해 문화유산회복재단 등 민간단체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1930년 일본에서도 금동불을 국보급으로 인정했던 만큼, 필요하다면 충남도 자체적으로 재감정 및 심의를 거쳐 일본의 소장자 측과 직접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도 일제강점기 시절 오구라 다노스케가 반출한 우리나라 문화재 1100여 점을 지칭하는 일명 ‘오구라 컬렉션’에 대해 오는 10월 중 문화재 반환요청서를 공식제출하기로 했다.

대상으로는 삼국시대 보살반가사유상ㆍ은상감 원두대도ㆍ철화분청 물고기무늬병과 같은 국보급 문화재가 포함돼 있다.

한편, 실태조사단은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충남 문화재를 제자리로 돌려놓는 지역문화재 복원활동도 지속하기로 했다.

내포권역 고대 철기문명을 대표하는 서산보원사 철불좌상은 환지본처 원칙에 따라 도립박물관 건립 전까지 국립박물관으로부터 대여 전시할 계획으로, 현재 ‘보원사철불환수위원회’가 구성돼 활동 중이다.

천안 천흥사 범종(국보 제280호)은 고려시대 1010년에 제작되었으며, 현존하는 고려 범종 중 최대 크기로 천안지역의 대표 문화유산이다.

실태조사단은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된 범종을 천안으로 되돌려놓기 위해 오는 10월 초에 추진위원회를 구성, 본격적인 환수 절차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 의원은 “문화유산의 고유 가치를 우리 자녀와 미래 세대에 전수하기 위해선 반출된 우리 문화재를 반드시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며 “2기 단장으로서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문화재 환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화재 환수는 우리의 역사를 되찾는 일이기도 하다”면서 “문화재 환수에 도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시고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