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전시 감사체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필요
【기자수첩】 대전시 감사체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필요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0.09.24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의 관문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무산과 관련해, 대전시 감사체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가 필요하다.

이는 유성복합터미널을 공공개발하고 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대전시의회 주장때문이다. 오광영 대전시의원은 이 같이 주장하고 최대한 신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히다고 밝혔다. 또 다시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을 공공개발해 이익을 내고 그 이익을 시민들에게 돌려주자는 주장이다. 대전광역시의회 오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2)은 24일 제253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오광영의원은 “네번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했지만 번번히 무산되자 시민들은 한숨을 넘어 울분을 토한다”고 말했다. 오광영의원은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개발과 시흥시의 군자지구 산업단지가 공공개발을 통해서 그 이익을 시민들을 위해 쓴 사실을 예로 들며 최대한 신속하게 최대의 이익을 창출해 명품터미널을 만들고 그 이익을 대전시민을 위해 쓴다면 오랜 시간을 기다린 시민들께 다소나마 보답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러 가지 공영개발 방식 중에서 가장 수익을 많이 남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고 외부전문가의 영입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공공개발은 지역건설사에게도 최대한의 기회가 주어지는 한편 지역자재를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지역건설경기에도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고 역설했다. 오광영 의원은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업무추진 미숙에 대해서는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서 오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번 옳은 주장이다. 이 참에 대전시는 집행부의 감사체계에 대한 점검도 의회가 적극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