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군, 벼 보급종 채종단지 수확 실시
전북 진안군, 벼 보급종 채종단지 수확 실시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0.09.2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진안군이 백운면 석전단지에서 재배중인 정부 보급종‘해담쌀’수확을 시작한다.(사진제공=진안군)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진안군이 백운면 석전단지에서 재배중인 정부 보급종‘해담쌀’수확을 시작한다.

25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백운면 석전리 일원에 벼 보급종 채종단지 15ha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수확을 통해 해담쌀 83톤(정곡기준)을 생산할 예정이다.

수확한 벼는 전용 저장시설에서 탈곡과 건조, 수매를 거쳐 국립종자원에서 전북지역을 포함한 전국 조생종 재배지역에 공급할 계획이다.

‘해담쌀’은 2020년부터 정부가 보급종으로 공급하고 있는 조생종 품종으로 밥맛이 최고품질로 우수하면서도 도열병, 줄무늬잎마름병 등 병해충에 강해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는 품종이다.

정부보급종 채종단지는 국립종자원 전북지원의 엄격한 검사를 통해 고품질 우량종자를 계약생산하며, 공공비축미 특등가격에 20%의 생산장려금을 추가 지급하므로 농업인에게는 안정적인 고소득이 창출되는 사업이다.

올해는 국립종자원 전북지원과 채종단지가 수매계약을 체결하여 안정적인 보급종 생산을 도왔으며, 군은 이에 필요한 종자원종, 생력농기계, 저장시설 등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더불어 우량종자 생산단지 참여회원의 역량강화 및 정보교환을 위한 중간평가회를 갖는 등 생산단지에 대한 꾸준한 관리로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도왔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재배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병해충 적기방제와 적정시비로 큰 피해 없이 수확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